조회 수 26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화마와의 사투

 

 

(사진) 고성산불 취재기 화마와의 사투.jpg

▲ 지난 4월 강원도 고성군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사진)

 

 그동안 수많은 화재현장을 취재해 봤지만 이처럼 빠르게 번지고 피해지역이 광범위한 경우는 처음이다. 처음 인제에서 실화로 산불이 발발했고, 고성군에서 다른 산불이 또 붙었다. 고온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불은 삽시간에 다른 지역으로 옮겨 붙었다. 급기야 속초 도심까지 불이 번졌고 주변 다른 지역도 화마가 휩쓸었다. 하룻밤 사이 주민 수천 명이 피난길에 나섰고 수많은 이들이 삶의 터전을 잃었다. 그야말로 아비규환의 현장이었다.

 

 화재가 있었던 4월 4일 오후, 압수수색 취재를 마치고 사무실로 돌아와 메인뉴스 모니터를 하고 있었다. 갑자기 부서 전화기가 울렸다. 취재기자가 다급한 목소리가 말했다.

 

 “지금 빨리 고성에 가야 해요. 산불이 계속 번지고 있어요.”

 

 퇴근 한 시간 전이었는데. 야근 근무자는 출근 전이고 강원에 지사도 없었기에 갈 사람은 나뿐이었다. MNG, 사다리, 안전모, 조명을 부리나케 챙겼다. 보도차에 몸을 던져넣었다. 고속도로 달리는 중간중간 실시간 재난상황을 체크하며 산불이 번지는 곳을 체크했다.

 

 화재 지역에 가까워질수록 핸드폰에 ‘대피 안내’ 문자가 더 자주 날아왔다. 어디서부터 취재를 시작해야 할지 마음이 조급해졌는데 차는 벌써 속초 톨게이트를 지나고 있었다. 인근 산에서 능선을 타고 흘러내리는 산불이 보였다. 마치 화산에서 흘러내리는 용암처럼. 하늘엔 도깨비불처럼 불씨가 날아다니고, 나무 타들어 가는 소리, 사이렌 소리가 뒤섞여 고막을 때렸다. ENG 카메라 모니터 창이 타오르는 붉은 화염으로 가득 찼다. 시내로 이동하자 LPG 충전소 뒤로 불이 옮겨 붙고 있었고,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소방대원들이 필사적으로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었다. 나도 그 장면을 담기 위해 뛰어갔다. 하지만 열기와 연기로 눈은 뜨기 힘들었고 날아드는 불씨에 머리카락 타는 냄새도 났지만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순간 산에서 타고 내려온 연기로 가득 찼다. 시야 확보도 어려운 데다 미세먼지 마스크를 쓰고 있어 호흡도 어려웠다.

 

 “여기로 빨리 나오세요!!”

 

 누군가 소리쳤다. 그쪽으로 뛰어나가자 겨우 호흡할 수 있었다. 위험한 상황이기에 원거리 촬영을 할 수도 있지만 야간인 데다 소방대원이 화마와 싸우는 모습을 줌(Zoom)을 당겨 담을 수는 없었다. 영상기자의 숙명이다.

 

화마와의 사투.jpg

▲ 산불현장 일대 곳곳에서 차량이 불에 타는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

 

 시내는 가옥과 차량들 심지어 라디오 방송국도 전소되었다. 폭격 맞은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취재가 끝나고 산불을 피해서 주민들이 대피한 임시 대피소를 찾았다. 고성과 속초 각 마을과 아파트 단지 인근까지 번진 불길에 대피한 주민들의 상실감은 그 무엇으로도 설명하기 힘들었다. 현장에서 꼬박 밤을 새우고 동이 트자 처참한 광경이 드러났다. 시커먼 재가 된 현장은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한 이재민들의 한숨소리만 남았다.

 

 동해안은 매년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산불은 규모 면에서 피해가 컸다. 해마다 반복되는 산불을 막을 구체적인 대안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그나마 초대형 재난으로 이어질 뻔했던 산불이 빠르게 진압될 수 있었던 것은 목숨을 걸고 화재 현장으로 달려온 소방관, 군인, 시민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산불 취재를 하면서 몸은 고달팠어도 위험한 상황 속에서도 생생한 사건 현장을 담고, 전달하는 것이 기자의 책무감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조영민 / MBN    (증명사진) 조영민.jpg

 

 


  1. 지하철 승강장에서 탄생한 아기

    지하철 승강장에서 탄생한 아기 “아기가 나와요”....달려온 시민들의 응급조치 ▲ 산모 출산 직전 ▲ 역무원들이 산모를 보호하기 위해 승객들의 접근을 용산역 승강장 앞 계단 손잡이에 몸을 의지하고 차단하고 있다<사진=MBC뉴스 갈무리>. 있는 산...
    Date2020.05.11 Views32
    Read More
  2. 코로나 19, 대구

    코로나 19, 대구 사람들은 기피하는 곳 이번 대구가 그렇고, 후쿠시마가 그랬으며, 앞으로 많은 곳이 그럴 것이다.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 현장은 기피 장소가 된다. 하지만 영상기자들은 그럴 수가 없다. 영상기자들은 사고가 발생하면 현장으로 가야 한다. 취...
    Date2020.05.11 Views45
    Read More
  3. '청와대 하명수사' 취재 후 영상기자의 소회

    '청와대 하명수사' 취재 후 영상기자의 소회 ▲ 송병기 전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1월 직권면직된 후 청사를 빠져 나가고 있다<사진>. 지난해 말부터 장장 석 달이 넘는 기간, 울산은 여전히 떠들썩하다.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거...
    Date2020.03.12 Views78
    Read More
  4.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어느 날 아침, 급하게 걸려온 전화벨 소리에 묻어 온 출장 지시. 장소는 네팔이었다. 세상에 가장 높은 산들이 모여 있는 네팔, 그 이후 내용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설마 걸어서 올라가진 않겠지? 엄청 춥겠지? 고산병은 어...
    Date2020.03.12 Views63
    Read More
  5. 스포츠 정신을 더럽히는 욱일기

    스포츠 정신을 더럽히는 욱일기 2019년 11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프리미어 프로 12 결승전이 열렸다. 그것도 한일전! 일본 최초의 이 돔야구장은 수용인원 4만 6천 명 규모로, 전일 슈퍼라운드 한일전에 이어 결승전이 열리는 것이었다. 당연히 매진. 시합 ...
    Date2020.01.10 Views166
    Read More
  6.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2) 우린 서둘러 호텔로 돌아왔다. 편집하고, 최대한 작은 용량의 파일로 만들어 웹하드에 전송할 준비를 마쳤다. 그런데 이게 웬일? 로그인이 되지 않는다. 몇 번을 시도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혹시 모를 ...
    Date2020.01.10 Views162
    Read More
  7. <태풍 취재기> 태풍의 최전선 가거도, 제13호 태풍 ‘링링’ 그 중심에 서다

    태풍의 최전선 가거도, 제13호 태풍 ‘링링’ 그 중심에 서다 ▲ 제13호 태풍 ‘링링’ 가거도 취재현장<사진> 지난 9월 초,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이란 예보가 나왔다. 지리적으로 태풍의 가장 직접적인 영...
    Date2019.11.08 Views232
    Read More
  8. <태풍 취재기> 태풍 취재현장의 생생함과 안전 그리고 그 중간은 어디?

    태풍 취재현장의 생생함과 안전 그리고 그 중간은 어디? ▲ 제17호 태풍‘타파’현장<사진> “위험합니다. 더 떨어지세요!” 지난 9월 22일 제17호 태풍 ‘타파’ 강풍에 주차타워 건물의 외벽 재가 떨어진 상황. 현장 관리자가 ...
    Date2019.11.08 Views144
    Read More
  9. <태풍 취재기> 고글쇼에 대한 단상

    고글쇼에 대한 단상 ▲ 고글은 태풍현장에 안전하지 않았다.<사진> “선배, 그거 뭘까?” 제주총국 보도국에 이상한 놈이 나타났다. 물안경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크고, 스포츠 고글과도 비슷하지만 그것보다 투박하다. 분명한 건 뒤쪽의 밴드를 머리...
    Date2019.11.08 Views150
    Read More
  10.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 홍콩거리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현장을 취재하는 SBS 박현철 영상기자<사진 왼쪽>. 어린 시절 성룡의 ‘쿵후’ 영화로 시작되었던 홍콩에 대한 동경은 십 대에는 장국영과 주윤발, 이십 대에는 크리스토퍼 도일과 왕...
    Date2019.11.08 Views127
    Read More
  11.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출장이 일러준 방향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출장이 일러준 방향 ▲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회의장 휴가 마지막 날, 울려오는 전화를 받았다. 나의 첫 출장을 알려오는 전화였다.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와 관련된 언급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SEAN Region...
    Date2019.11.07 Views99
    Read More
  1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1)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1) ▲ 아슈바하트 올림피아드 경기장 마지막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8월 어느 날, 핸드폰 진동이 울린다. 데스크의 전화였다. “여보세요?” “다음 달에 월드컵 예선 출장 좀 갔다 와라! 투르...
    Date2019.11.07 Views77
    Read More
  13. ‘보이콧 재팬’ 일본 현지 취재기

    ‘보이콧 재팬’ 일본 현지 취재기 한일 양국의 갈등이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 지난 7월 1일 일본 정부는 당국이 생산하는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수출 규제의 주요 대상은 우리나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의 핵심...
    Date2019.09.09 Views175
    Read More
  14. [헝가리 유람선 사고 취재기] 화려함 아래 잠긴 슬픔

    화려함 아래 잠긴 슬픔 ▲ 다뉴브강의 야경<사진> 아침에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스마트폰의 알람을 끈다. 자연스레 화면의 연합뉴스 속보 알림을 읽는다. 지난 5월 30일 아침, 헝가리 다뉴브 강의 유람선 사고, 승객은 모두 한국인들임을 알리는 속보가 떴다. 기...
    Date2019.09.09 Views121
    Read More
  15. 홍콩, 20세기 제국과 21세기 제국 사이에 놓이다

    홍콩, 20세기 제국과 21세기 제국 사이에 놓이다 ▲ 홍콩 시위 현장<사진>. ‘2019年 07月 27日’과 ‘21/07/2019’ 홍콩과 중국은 다르다. 우선, 언어부터 본토의 표준어인 ‘만다린’이 아니고 광둥어와 영어를 쓴다. 심지어 ...
    Date2019.09.09 Views124
    Read More
  16. 무너진 성벽이 준 교훈

    무너진 성벽이 준 교훈 튀어나오고, 깨지고... 전주 풍남문 ‘안전 우려’ 전주 풍남문 일부 성벽이 돌출됐다는 제보가 있었고 현장에 가 보았다. 성벽은 접근을 차단하기 위한 구조물에 가려져 있었다. 시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안으로 들어가 보았...
    Date2019.09.09 Views97
    Read More
  17. ‘기적의 생환’ 조은누리,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기적의 생환’ 조은누리,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 군ㆍ경찰이 조은누리양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 ▲ 지난 7월 23일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실종됐다가 열 흘 만에 구조됐던 조은누리 양이 충북대병원으로 이송 되고 있...
    Date2019.09.09 Views105
    Read More
  18. 제2의 고향 속초, 이재민들의 여름 나기

    제2의 고향 속초, 이재민들의 여름 나기 ▲ 일부 이재민들이 에어컨 고장으로 선풍기에만 의존해서 여름 나기 하고 있다<사진>. ▲ 이재민들을 위해 조립식 임시 주택이 마련되어 있다<사진>. 강원도 속초는 나의 ‘두 번째 고향’이다. 지역 순환근무...
    Date2019.09.09 Views88
    Read More
  19. [고성 산불 취재기] 화마와의 사투

    화마와의 사투 ▲ 지난 4월 강원도 고성군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사진) 그동안 수많은 화재현장을 취재해 봤지만 이처럼 빠르게 번지고 피해지역이 광범위한 경우는 처음이다. 처음 인제에서 실화로 산불이 발발했고, 고성군에서 다른 산불이 또 붙었다. 고온 ...
    Date2019.07.01 Views260
    Read More
  20. [고성 산불 취재기] 고성 산불 그 후

    고성 산불 그 후 ▲ 불에 타 무너져 내린 집을 떠나지 못한 피해주민이 망연자실하고 있다(사진). ▲ 그을린 나무와 잿더미를 뚫고 대나무 죽순이 다시 자라나고 있다(사진). 산림 2천832ha를 잿더미로 만들고, 1천289명의 보금자리를 앗아간 동해안 산불. 현장...
    Date2019.07.01 Views236
    Read More
  21. 해양 탐사선 ‘이사부 호’ 동승 취재기

    해양 탐사선 ‘이사부 호’ 동승 취재기 ▲ 남태평양 항해 중인 이사부호(사진) 미국령 괌에 가는 출장이 갑작스럽게 잡혔다. 경남 거제항에서부터 북위 6도 부근 적도 해역까지 항해하며 연구 활동을 한 대양 탐사선 ‘이사부 호’의 전 ...
    Date2019.07.01 Views24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