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 - 무분별한 현장영상 사용의 심각성

by TVNEWS posted Oct 07,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무분별한 현장영상 사용의 심각성

최근 들어 CCTV와 자동차 블랙박스, 스마트폰 제공 화면으로 사건 사고 뉴스를 만드는 경우가 너무나 흔하다. 물론 그 순간의 영상만큼 전달력이 뛰어난 것도 없을 것이다. 보도 영상의 중요성은 뉴스를 결정하는 가치기준으로도 나타난다. 텔레비전뉴스의 경우 영상 화면을 통해서 설명력을 높일 수 있으며 생동감이나 높은 신뢰감을 준다.
이점에선 그 현장을 실시간 촬영한 영상만큼 전달력이 강한 도구도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아시아나 항공기 사고와 같은 화면은 사고 순간의 모습을 시청자에게 보여줬을 뿐 아니라 원인 규명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되었다. 이외에도 재해 현장의 모습을 보여줘 실시간으로 전달하여 더 많은 피해를 줄이는 기능도 해왔다.

그러나 이젠 기자들이 사건사고 현장에서 현장 취재 보다 그 당시 촬영된 영상을 찾느라 동분서주하는 모습은 흔한 장면이 되어가고 있다. 우려되는 것은 충분한 논의 없이 그러한 영상만으로 보도가 되고 있다는 현실이다. 이러한 경향은 지상파, 케이블 따질 것 없이 앞 다투어 내보내고 있어 그 심각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뉴스 가치가 떨어져 다루지 않던 단순 범죄도 CCTV화면이 있다는 이유로 버젓이 하나의 아이템으로 뉴스 시간을 할애 받고 있다. 화면도 모자이크정도의 처리만 된 채 방송되는 경우가 너무나 많아지고 있다. 힘없는 여성이 모텔로 끌고 가 성폭행 후 복도를 빠져나가는 범인의 모습, 휴대폰 매장의 유리창을 부수고 들어가 휴대폰을 훔치는 십 대 청소년의 모습, 차에 치여 쓰러지는 사람의 끔직한 사고 현장의 모습 등, 영상만 있으면 모든 게 방송뉴스가 되는 아찔한 현실이다. 심지어는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조폭들 간의 난투극이나 거리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리는 모습을 내보내기도 한다. 당시 피해자들의 가족들이 그 순간을 담은 영상을 접한다면 괴로움과 고통은 더욱 커질 것이다. 과연 이러한 영상들의 무분별한 사용이 뉴스로서 어떤 가치를 둔 것이었을까! 그리고 이런 방송 행태가 과연 바람직한 것일까! 그 당시의 현장 영상이 아니더라도 현장 스케치와 목격자 인터뷰만으로도 얼마든지 그 위험성을 알리고 사회에 경각심을 일깨운다는 언론으로서의 기능을 충분이 해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더구나 사실에 근거한 영상이라 할지라도 여러 가지 충돌하는 이익을 고려하여 신중을 기해야 한다. CCTV화면을 너무나 신뢰한 나머지 화면의 정황만 가지고 보도를 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달할 수 있는 위험성도 도사리고 있다. 화면만 놓고 보면 문제가 있어 보이나 좀 더 확인을 해보면 그렇지 않았던 경우도 적지 않았다. 어디까지나 참고영상으로 사용해야지 주가 되어선 안 된다.

TV뉴스는 불특정 다수를 그 시청의 대상으로 한다. 사실감이 강하다는 이유만으로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화면을 방송의 도구로 쓴다면 얻는 것 보다 잃는 게 더 많음은 불을 보듯 뻔하다. 때로는 한 컷의 영상이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키기엔 충분하다. 지금이라도 이러한 영상의 무분별하게 사용하지 말고 충분한 논의가 된 후 조심스럽게 사용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