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사진).jpg

▲ 홍콩거리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현장을 취재하는 SBS 박현철 영상기자<사진 왼쪽>.

 
 
 어린 시절 성룡의 ‘쿵후’ 영화로 시작되었던 홍콩에 대한 동경은 십 대에는 장국영과 주윤발, 이십 대에는 크리스토퍼 도일과 왕가위 감독의 영화로 나의 가슴을 더욱 설레게 했다. 대학생이던 1997년 여권을 처음 만들면서 제일 가보고 싶은 나라가 홍콩이었을 정도로 홍콩에 대한 갈망과 기대는 컸다. 영상기자로 근무한 19년 동안 여느 보통사람보다 훨씬 많은 50여 개의 국가에 출장과 여행을 다녀왔지만 젊은 시절의 기대와는 달리 홍콩을 가본 적이 없었다. 결국 사십 대 중반이 되어서야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취재로 가게 되었다.
 
 어느 홍콩영화의 대사처럼 "1997년 이후에는 어디로 간다는 말이냐?" 홍콩 사람들에게 있어 홍콩의 중국 반환 후 미래에 대한 불안은 그들 영화의 주된 소재였다. 하지만 지금 그들에게는 '일국양제'가 종료되는 2047년을 불안해하며 [홍콩 광복! 시대정신!]을 외치기 시작했다. 
 
홍콩의 정체성
 중국은 진시황의 춘추전국시대 통일 이후 문자와 도량형을 통일하려고 노력해왔다. 중국인들조차 다민족 국가로 결성된 중국의 언어를 통일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고 믿었다. 하지만 통신과 인터넷이 발달된 현대에 이르러서 중국의 많은 언어들이 쇠퇴해가고 북경어는 날이 갈수록 그 위세를 확장하고 있다. 홍콩에서 사용되는 광둥어는 중국어의 하나이기는 하나 북경어와는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 언어학적으로는 다른 언어로 본다고 한다.
 
 우리에게 '주윤발'로 알려진 영화배우의 이름은 북경어로는 '저우룬파'이다. 기자들이 쓰는 기사에도 외래어 표기법에 의해 '저우룬파'로 쓰고 있지만 사실 그의 이름은 그의 언어인 광둥어로 '짜우연 팟'(Chow Yun-Fat)이다.
 
 이처럼 중국에 반환 이후 홍콩 사람들에게는 자신의 이름조차 자신의 언어인 광둥어가 아닌 북경어로 불리는 일이 생겼다. 홍콩 반환 이후 광둥어를 쓰는 홍콩인들은 학교에서 북경어를 교육받아야 하고, 대륙에서 북경어를 쓰는 수많은 본토인들이 ‘성항기병 省港旗兵’처럼 이주해왔다. 영원할 것이라고 믿었던 99년이라는 시간 동안 영국의 서구문화를 교육받고 영국인이 되기를 원했던 홍콩인들은 이제 중국인이 되기를 강요받고 있다. 
 
‘일국양제 一國兩制' 불안한 동거
 일국양제란 하나의 국가에 두 개의 제도가 양립하는 것으로 영국과 중국 사이 홍콩 반환의 기본원칙이다. “홍콩특별행정구는 사회주의 제도와 정책을 시행하지 아니하며, 원래의 자본주의 제도와 생활방식을 유지하고 50년간 변동하지 아니한다”는 전제하에 사회주의인 중국이 자본주의인 홍콩을 흡수해가는 방식이다. 홍콩, 마카오의 식민지 반환과 더불어 최종적으로 대만까지 흡수하는 방식이다.
 
 지금의 홍콩은 중국의 "일국양제"의 시험대상이 되었다.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본토에서 유입된 본토 출신의 근로자와 친중 보수층은 이미 커다란 세력이 되었다. 게다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지의 동남아 화교들도 상당수는 여러 가지 이유로 중국을 지지한다고 한다. 하지만 홍콩 사람들의 기세는 꺾일 줄 모른다. 또한 '일국양제'는 결국 대만을 흡수 통일하기 위한 방법인데, 홍콩에 인민해방군이라도 진입시켜, 강제로 진압을 한다면, 결국 중국이 궁극적으로 원하는 대만을 흡수 통일하는 것은 더욱 멀어질 수 도 있다는 국제사회의 예상도 있다.
 
 지난 8월 취재차 도착한 홍콩의 거리는 이미 [광복홍콩! 시대정신!]을 외치는 시민들로 가득 찼다.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는 홍콩 경찰청 앞을 봉쇄하고 저항의 의미로 레이저 광선으로 발사하는 등 홍콩섬의 주요 도로를 점거하고 있었으며, 홍콩 경찰은 이를 막기 위해 최루탄과 살수차를 동원했다. 시위대는 경찰의 진압을 막기 위해 바리케이드를 치고, 불을 지르고는 등 시위가 격해지고 있었다. 하지만 9월 4일 캐리 람 행정장관의 반송 법 철회 선언에도 불구하고 전면적인 민주화 요구와 긴급조치 철회를 요구하는 홍콩의 시위는 잦아질 줄 모르고 있다. 최근에는 마스크 등의 복면을 쓰고 시위에 참여하는 것을 금지하는 '복면 금지 법'법이 시행되었다. 시위가 격해질 수 록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고, 성난 시위대는 지하철역에 불을 지르고 중국자본으로 된 상점을 부수는 등 과격 행동도 벌어졌다. 넉 달간 홍콩 경찰에 체포 사람만 2천여 명에 이른다. 18세 고교생 쩡쯔젠은 경찰이 쏜 총에 가슴에 맞아 위독한 상태이고, 14세 소년도 경찰이 쏜 실탄에 다리를 맞아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이처럼 홍콩 사태는 극단으로 치달을 뿐 탈출구가 없어 보인다. 
 
“발이 없는 새가 있지
날아다니다가 지치면 바람 속에서 쉰대
평생 한번 땅에 내려앉을 때가 있는데...
그건 죽을 때지”
[아비정전 阿飛正傳] 아비(장국영)의 독백중에서...
 
 길 잃은 아비의 독백처럼 홍콩이 ‘발 없는 새’가 아닌,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의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바라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박현철 / SBS    박현철 증명사진.jpg

 


  1. 지하철 승강장에서 탄생한 아기

    지하철 승강장에서 탄생한 아기 “아기가 나와요”....달려온 시민들의 응급조치 ▲ 산모 출산 직전 ▲ 역무원들이 산모를 보호하기 위해 승객들의 접근을 용산역 승강장 앞 계단 손잡이에 몸을 의지하고 차단하고 있다<사진=MBC뉴스 갈무리>. 있는 산...
    Date2020.05.11 Views27
    Read More
  2. 코로나 19, 대구

    코로나 19, 대구 사람들은 기피하는 곳 이번 대구가 그렇고, 후쿠시마가 그랬으며, 앞으로 많은 곳이 그럴 것이다.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 현장은 기피 장소가 된다. 하지만 영상기자들은 그럴 수가 없다. 영상기자들은 사고가 발생하면 현장으로 가야 한다. 취...
    Date2020.05.11 Views40
    Read More
  3. '청와대 하명수사' 취재 후 영상기자의 소회

    '청와대 하명수사' 취재 후 영상기자의 소회 ▲ 송병기 전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1월 직권면직된 후 청사를 빠져 나가고 있다<사진>. 지난해 말부터 장장 석 달이 넘는 기간, 울산은 여전히 떠들썩하다.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거...
    Date2020.03.12 Views75
    Read More
  4.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어느 날 아침, 급하게 걸려온 전화벨 소리에 묻어 온 출장 지시. 장소는 네팔이었다. 세상에 가장 높은 산들이 모여 있는 네팔, 그 이후 내용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설마 걸어서 올라가진 않겠지? 엄청 춥겠지? 고산병은 어...
    Date2020.03.12 Views63
    Read More
  5. 스포츠 정신을 더럽히는 욱일기

    스포츠 정신을 더럽히는 욱일기 2019년 11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프리미어 프로 12 결승전이 열렸다. 그것도 한일전! 일본 최초의 이 돔야구장은 수용인원 4만 6천 명 규모로, 전일 슈퍼라운드 한일전에 이어 결승전이 열리는 것이었다. 당연히 매진. 시합 ...
    Date2020.01.10 Views166
    Read More
  6.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2) 우린 서둘러 호텔로 돌아왔다. 편집하고, 최대한 작은 용량의 파일로 만들어 웹하드에 전송할 준비를 마쳤다. 그런데 이게 웬일? 로그인이 되지 않는다. 몇 번을 시도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혹시 모를 ...
    Date2020.01.10 Views161
    Read More
  7. <태풍 취재기> 태풍의 최전선 가거도, 제13호 태풍 ‘링링’ 그 중심에 서다

    태풍의 최전선 가거도, 제13호 태풍 ‘링링’ 그 중심에 서다 ▲ 제13호 태풍 ‘링링’ 가거도 취재현장<사진> 지난 9월 초,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이란 예보가 나왔다. 지리적으로 태풍의 가장 직접적인 영...
    Date2019.11.08 Views232
    Read More
  8. <태풍 취재기> 태풍 취재현장의 생생함과 안전 그리고 그 중간은 어디?

    태풍 취재현장의 생생함과 안전 그리고 그 중간은 어디? ▲ 제17호 태풍‘타파’현장<사진> “위험합니다. 더 떨어지세요!” 지난 9월 22일 제17호 태풍 ‘타파’ 강풍에 주차타워 건물의 외벽 재가 떨어진 상황. 현장 관리자가 ...
    Date2019.11.08 Views144
    Read More
  9. <태풍 취재기> 고글쇼에 대한 단상

    고글쇼에 대한 단상 ▲ 고글은 태풍현장에 안전하지 않았다.<사진> “선배, 그거 뭘까?” 제주총국 보도국에 이상한 놈이 나타났다. 물안경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크고, 스포츠 고글과도 비슷하지만 그것보다 투박하다. 분명한 건 뒤쪽의 밴드를 머리...
    Date2019.11.08 Views149
    Read More
  10.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 홍콩거리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현장을 취재하는 SBS 박현철 영상기자<사진 왼쪽>. 어린 시절 성룡의 ‘쿵후’ 영화로 시작되었던 홍콩에 대한 동경은 십 대에는 장국영과 주윤발, 이십 대에는 크리스토퍼 도일과 왕...
    Date2019.11.08 Views127
    Read More
  11.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출장이 일러준 방향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출장이 일러준 방향 ▲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회의장 휴가 마지막 날, 울려오는 전화를 받았다. 나의 첫 출장을 알려오는 전화였다.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와 관련된 언급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SEAN Region...
    Date2019.11.07 Views99
    Read More
  1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1)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1) ▲ 아슈바하트 올림피아드 경기장 마지막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8월 어느 날, 핸드폰 진동이 울린다. 데스크의 전화였다. “여보세요?” “다음 달에 월드컵 예선 출장 좀 갔다 와라! 투르...
    Date2019.11.07 Views77
    Read More
  13. ‘보이콧 재팬’ 일본 현지 취재기

    ‘보이콧 재팬’ 일본 현지 취재기 한일 양국의 갈등이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 지난 7월 1일 일본 정부는 당국이 생산하는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수출 규제의 주요 대상은 우리나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의 핵심...
    Date2019.09.09 Views175
    Read More
  14. [헝가리 유람선 사고 취재기] 화려함 아래 잠긴 슬픔

    화려함 아래 잠긴 슬픔 ▲ 다뉴브강의 야경<사진> 아침에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스마트폰의 알람을 끈다. 자연스레 화면의 연합뉴스 속보 알림을 읽는다. 지난 5월 30일 아침, 헝가리 다뉴브 강의 유람선 사고, 승객은 모두 한국인들임을 알리는 속보가 떴다. 기...
    Date2019.09.09 Views121
    Read More
  15. 홍콩, 20세기 제국과 21세기 제국 사이에 놓이다

    홍콩, 20세기 제국과 21세기 제국 사이에 놓이다 ▲ 홍콩 시위 현장<사진>. ‘2019年 07月 27日’과 ‘21/07/2019’ 홍콩과 중국은 다르다. 우선, 언어부터 본토의 표준어인 ‘만다린’이 아니고 광둥어와 영어를 쓴다. 심지어 ...
    Date2019.09.09 Views124
    Read More
  16. 무너진 성벽이 준 교훈

    무너진 성벽이 준 교훈 튀어나오고, 깨지고... 전주 풍남문 ‘안전 우려’ 전주 풍남문 일부 성벽이 돌출됐다는 제보가 있었고 현장에 가 보았다. 성벽은 접근을 차단하기 위한 구조물에 가려져 있었다. 시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안으로 들어가 보았...
    Date2019.09.09 Views97
    Read More
  17. ‘기적의 생환’ 조은누리,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기적의 생환’ 조은누리,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 군ㆍ경찰이 조은누리양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 ▲ 지난 7월 23일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실종됐다가 열 흘 만에 구조됐던 조은누리 양이 충북대병원으로 이송 되고 있...
    Date2019.09.09 Views105
    Read More
  18. 제2의 고향 속초, 이재민들의 여름 나기

    제2의 고향 속초, 이재민들의 여름 나기 ▲ 일부 이재민들이 에어컨 고장으로 선풍기에만 의존해서 여름 나기 하고 있다<사진>. ▲ 이재민들을 위해 조립식 임시 주택이 마련되어 있다<사진>. 강원도 속초는 나의 ‘두 번째 고향’이다. 지역 순환근무...
    Date2019.09.09 Views87
    Read More
  19. [고성 산불 취재기] 화마와의 사투

    화마와의 사투 ▲ 지난 4월 강원도 고성군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사진) 그동안 수많은 화재현장을 취재해 봤지만 이처럼 빠르게 번지고 피해지역이 광범위한 경우는 처음이다. 처음 인제에서 실화로 산불이 발발했고, 고성군에서 다른 산불이 또 붙었다. 고온 ...
    Date2019.07.01 Views259
    Read More
  20. [고성 산불 취재기] 고성 산불 그 후

    고성 산불 그 후 ▲ 불에 타 무너져 내린 집을 떠나지 못한 피해주민이 망연자실하고 있다(사진). ▲ 그을린 나무와 잿더미를 뚫고 대나무 죽순이 다시 자라나고 있다(사진). 산림 2천832ha를 잿더미로 만들고, 1천289명의 보금자리를 앗아간 동해안 산불. 현장...
    Date2019.07.01 Views235
    Read More
  21. 해양 탐사선 ‘이사부 호’ 동승 취재기

    해양 탐사선 ‘이사부 호’ 동승 취재기 ▲ 남태평양 항해 중인 이사부호(사진) 미국령 괌에 가는 출장이 갑작스럽게 잡혔다. 경남 거제항에서부터 북위 6도 부근 적도 해역까지 항해하며 연구 활동을 한 대양 탐사선 ‘이사부 호’의 전 ...
    Date2019.07.01 Views2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