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사진)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jpg

 

 

 어느 날 아침, 급하게 걸려온 전화벨 소리에 묻어 온 출장 지시. 장소는 네팔이었다. 세상에 가장 높은 산들이 모여 있는 네팔, 그 이후 내용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설마 걸어서 올라가진 않겠지? 엄청 춥겠지? 고산병은 어쩌나? 온갖 걱정이 머릿속을 가득 채우는 와중에 들린 한마디, 후배인 정상보 차장과 같이 간다는 말에 정신을 퍼뜩 차렸다.

 

 이틀 동안 비행기를 세 번이나 갈아타며 도착한 포카라, 먼지가 자욱했던 카드만두와는 다르게 미세먼지 없이 청명한 하늘, 하얗게 눈 덮인 안나푸르나. 한눈에 들어오는 오지의 농촌마을 같은 소박함을 간직한 네팔 제2의 도시 포카라. 1720m 지점의 칸텐에서 출발해 3700m 지점의 마차추차레 베이스캠프로 마무리하는 코스로 고산 트래킹의 경험이 없거나 처음 히말라야를 경험해 보는 등산객들의 ‘히말라야 트래킹의 기본’으로 불릴 정도로 한국 여행객들에게 아주 인기 있는 트래킹 코스이다. 하지만 눈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가장 큰 곳이라 결코 쉬운 코스가 아니라는 평도 있었다. 특히 이번 한국 교사 4명과 셰르파 2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구간이기도 하다.

 

 평상시에는 포카라에서 사고 현장까지 도보로 4일이 걸린다. 그러나 이번 눈사태로 도로가 유실되어 도보로는 현장 접근이 어려웠다. 기상 상황이 좋으면 헬기를 이용해 현장에 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카트만두에서 헬리콥터를 섭외했다. 포카라 도착 후 바로 현장에 갈 계획이었지만 순번에 밀리고 네팔 수색대 수송 때문에 예정시간보다 늦게 현장으로 출발했다. 당일 현장 수색이 종료된 상태라 결국 사고 현장에서 제일 가까운 데우랄리 산장에 착륙할 수밖에 없었다. 여유롭게 촬영하고 싶었으나 방송시간에 쫓겨 더 이상 산장에 있을 수도 없었다.

 

 공항으로 돌아와 자연스럽게 헬기 회사 부스 옆에 자리를 잡고 송출을 시작했다. 이후엔 출장팀들 모두에게 네팔 관계자들로부터 현장 정보와 사진 및 영상을 구하는 장소이자 서로의 동향을 파악하는 장소가 됐다. 매일 아침 출근하는 출입처이기도했다. 시끄러워도 돈 되는 한국 기자들이 싫지는 않았는지 아침마다 따뜻한 커피를 타 줬다.

 

 다음날, 어김없이 이륙 30분 데우랄리 산장에 도착. 산장 내부로 들어가니 벌써 엄홍길 대장과 드론 수색팀은 수색장비를 챙겨 사고 현장으로 막 출발하는 참이었다. 급한 마음에 아이젠을 착용 중인 취재기자를 놔두고 일단 수색 팀을 쫓아 사고 현장으로 출발했다. 현장으로 가는 길은 눈사태 이후 임시로 만든 길이라 한 명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좁은 길이었다. 등산화에 아이젠이 없다 보니 미끄러지고 엉덩방아도 몇 번 찧었다. 조금만 발을 헛디디면 무릎까지 푹푹 빠지고 중간중간 낭떠러지 길이어서 내려가다 만난 수색원이 위험 때문에 수색을 포기할 정도였다.

 

 30분 만에 드디어 도착. 혹시 발생할지 모를 눈사태 등의 위험 때문에 그 이상의 근접 취재는 차단되었다. 사고지점 10m 앞. 엄 대장과 수색 팀은 금속탐지 장비와 탐침 봉을 이용해 사고지점 중턱에서 계곡 쪽으로 수색 중이었다. 산 중턱에서부터 하천까지 쓸려 내려간 면적이 생각보다 넓었다. 하천 쪽엔 구슬처럼 말려 얼어버린 눈이 잔뜩 모여 있어 수색대가 걸어가기도 힘들어 보였다. 첫날 눈사태 이후 2차 눈사태가 발생해 더 두껍게 얼어버린 상태라 삽으로 하는 작업자체가 불가능했다. 산에서 쩍 하는 소리가 났다. 옆에 있던 수색대 스텝이 피하라고 고함을 지르는 바람에 놀라 넘어질 뻔했다. 눈사태는 산 사면에 쌓여 있던 눈이 특정 분위에 힘이 쏠리거나, 외부적인 요인으로 갑자기 대량으로 미끄러져 내리는 현상이다. 규모가 매우 크고 소리도 엄청나기 때문에 수색에 집중하다 보면 못 들을 수도 있기 때문에 크게 소리쳐야 한다. 산행 중 눈사태가 났을 때 큰 바위 뒤에 몸을 숨기지 않으면 눈에 쓸려가는 것은 한순간이다.

 

 네팔 현지 사정상 중장비를 현장까지 옮길 수 있는 장비가 없다. 옮기더라도 얼어있는 눈을 걷어내다 추가 눈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 물을 끌어와 녹이는 건 현지 기온이 영하 20도 안팎이라 다시 얼수도 있었다. 10cm의 얼음 두께를 삽으로 파헤치는 것도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날씨까지 나빠지면서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쳐 산장에서 모두 철수했다. 취재진으로서 아무 성과도 내지 못한 채, 눈 속에 갇혀 있는 사람들을 두고 귀국하려니 발걸음이 무거웠다. 거대한 자연 앞에서 우리는 너무도 미약했다. 오히려 하루하루 우리에게도 닥쳐올 수 있는 위험에 몸을 떨어야 했다.

 

 지금까지도 수색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네팔정부는 4~5월이 되어 눈이 녹고 어느 정도 상황이 갖춰져야 수색작업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빨리 봄이 오기를, 하여 눈 속에 갇힌 이들이 하루빨리 가족들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강동철 / SBS  (사진) SBS 강동철 증명사진.jpg

 


  1. '청와대 하명수사' 취재 후 영상기자의 소회

    '청와대 하명수사' 취재 후 영상기자의 소회 ▲ 송병기 전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1월 직권면직된 후 청사를 빠져 나가고 있다<사진>. 지난해 말부터 장장 석 달이 넘는 기간, 울산은 여전히 떠들썩하다.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거...
    Date2020.03.12 Views33
    Read More
  2.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안나푸르나, 그 높은 좌절의 벽 어느 날 아침, 급하게 걸려온 전화벨 소리에 묻어 온 출장 지시. 장소는 네팔이었다. 세상에 가장 높은 산들이 모여 있는 네팔, 그 이후 내용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설마 걸어서 올라가진 않겠지? 엄청 춥겠지? 고산병은 어...
    Date2020.03.12 Views28
    Read More
  3. 스포츠 정신을 더럽히는 욱일기

    스포츠 정신을 더럽히는 욱일기 2019년 11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프리미어 프로 12 결승전이 열렸다. 그것도 한일전! 일본 최초의 이 돔야구장은 수용인원 4만 6천 명 규모로, 전일 슈퍼라운드 한일전에 이어 결승전이 열리는 것이었다. 당연히 매진. 시합 ...
    Date2020.01.10 Views142
    Read More
  4.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2) 우린 서둘러 호텔로 돌아왔다. 편집하고, 최대한 작은 용량의 파일로 만들어 웹하드에 전송할 준비를 마쳤다. 그런데 이게 웬일? 로그인이 되지 않는다. 몇 번을 시도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혹시 모를 ...
    Date2020.01.10 Views138
    Read More
  5. <태풍 취재기> 태풍의 최전선 가거도, 제13호 태풍 ‘링링’ 그 중심에 서다

    태풍의 최전선 가거도, 제13호 태풍 ‘링링’ 그 중심에 서다 ▲ 제13호 태풍 ‘링링’ 가거도 취재현장<사진> 지난 9월 초,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이란 예보가 나왔다. 지리적으로 태풍의 가장 직접적인 영...
    Date2019.11.08 Views214
    Read More
  6. <태풍 취재기> 태풍 취재현장의 생생함과 안전 그리고 그 중간은 어디?

    태풍 취재현장의 생생함과 안전 그리고 그 중간은 어디? ▲ 제17호 태풍‘타파’현장<사진> “위험합니다. 더 떨어지세요!” 지난 9월 22일 제17호 태풍 ‘타파’ 강풍에 주차타워 건물의 외벽 재가 떨어진 상황. 현장 관리자가 ...
    Date2019.11.08 Views130
    Read More
  7. <태풍 취재기> 고글쇼에 대한 단상

    고글쇼에 대한 단상 ▲ 고글은 태풍현장에 안전하지 않았다.<사진> “선배, 그거 뭘까?” 제주총국 보도국에 이상한 놈이 나타났다. 물안경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크고, 스포츠 고글과도 비슷하지만 그것보다 투박하다. 분명한 건 뒤쪽의 밴드를 머리...
    Date2019.11.08 Views136
    Read More
  8.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홍콩 ▲ 홍콩거리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현장을 취재하는 SBS 박현철 영상기자<사진 왼쪽>. 어린 시절 성룡의 ‘쿵후’ 영화로 시작되었던 홍콩에 대한 동경은 십 대에는 장국영과 주윤발, 이십 대에는 크리스토퍼 도일과 왕...
    Date2019.11.08 Views114
    Read More
  9.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출장이 일러준 방향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출장이 일러준 방향 ▲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회의장 휴가 마지막 날, 울려오는 전화를 받았다. 나의 첫 출장을 알려오는 전화였다.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와 관련된 언급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SEAN Region...
    Date2019.11.07 Views87
    Read More
  10.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1)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한국 vs 투르크메니스탄 (1) ▲ 아슈바하트 올림피아드 경기장 마지막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8월 어느 날, 핸드폰 진동이 울린다. 데스크의 전화였다. “여보세요?” “다음 달에 월드컵 예선 출장 좀 갔다 와라! 투르...
    Date2019.11.07 Views70
    Read More
  11. ‘보이콧 재팬’ 일본 현지 취재기

    ‘보이콧 재팬’ 일본 현지 취재기 한일 양국의 갈등이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 지난 7월 1일 일본 정부는 당국이 생산하는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수출 규제의 주요 대상은 우리나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의 핵심...
    Date2019.09.09 Views165
    Read More
  12. [헝가리 유람선 사고 취재기] 화려함 아래 잠긴 슬픔

    화려함 아래 잠긴 슬픔 ▲ 다뉴브강의 야경<사진> 아침에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스마트폰의 알람을 끈다. 자연스레 화면의 연합뉴스 속보 알림을 읽는다. 지난 5월 30일 아침, 헝가리 다뉴브 강의 유람선 사고, 승객은 모두 한국인들임을 알리는 속보가 떴다. 기...
    Date2019.09.09 Views114
    Read More
  13. 홍콩, 20세기 제국과 21세기 제국 사이에 놓이다

    홍콩, 20세기 제국과 21세기 제국 사이에 놓이다 ▲ 홍콩 시위 현장<사진>. ‘2019年 07月 27日’과 ‘21/07/2019’ 홍콩과 중국은 다르다. 우선, 언어부터 본토의 표준어인 ‘만다린’이 아니고 광둥어와 영어를 쓴다. 심지어 ...
    Date2019.09.09 Views114
    Read More
  14. 무너진 성벽이 준 교훈

    무너진 성벽이 준 교훈 튀어나오고, 깨지고... 전주 풍남문 ‘안전 우려’ 전주 풍남문 일부 성벽이 돌출됐다는 제보가 있었고 현장에 가 보았다. 성벽은 접근을 차단하기 위한 구조물에 가려져 있었다. 시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안으로 들어가 보았...
    Date2019.09.09 Views85
    Read More
  15. ‘기적의 생환’ 조은누리,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기적의 생환’ 조은누리,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 군ㆍ경찰이 조은누리양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 ▲ 지난 7월 23일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실종됐다가 열 흘 만에 구조됐던 조은누리 양이 충북대병원으로 이송 되고 있...
    Date2019.09.09 Views88
    Read More
  16. 제2의 고향 속초, 이재민들의 여름 나기

    제2의 고향 속초, 이재민들의 여름 나기 ▲ 일부 이재민들이 에어컨 고장으로 선풍기에만 의존해서 여름 나기 하고 있다<사진>. ▲ 이재민들을 위해 조립식 임시 주택이 마련되어 있다<사진>. 강원도 속초는 나의 ‘두 번째 고향’이다. 지역 순환근무...
    Date2019.09.09 Views80
    Read More
  17. [고성 산불 취재기] 화마와의 사투

    화마와의 사투 ▲ 지난 4월 강원도 고성군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사진) 그동안 수많은 화재현장을 취재해 봤지만 이처럼 빠르게 번지고 피해지역이 광범위한 경우는 처음이다. 처음 인제에서 실화로 산불이 발발했고, 고성군에서 다른 산불이 또 붙었다. 고온 ...
    Date2019.07.01 Views248
    Read More
  18. [고성 산불 취재기] 고성 산불 그 후

    고성 산불 그 후 ▲ 불에 타 무너져 내린 집을 떠나지 못한 피해주민이 망연자실하고 있다(사진). ▲ 그을린 나무와 잿더미를 뚫고 대나무 죽순이 다시 자라나고 있다(사진). 산림 2천832ha를 잿더미로 만들고, 1천289명의 보금자리를 앗아간 동해안 산불. 현장...
    Date2019.07.01 Views222
    Read More
  19. 해양 탐사선 ‘이사부 호’ 동승 취재기

    해양 탐사선 ‘이사부 호’ 동승 취재기 ▲ 남태평양 항해 중인 이사부호(사진) 미국령 괌에 가는 출장이 갑작스럽게 잡혔다. 경남 거제항에서부터 북위 6도 부근 적도 해역까지 항해하며 연구 활동을 한 대양 탐사선 ‘이사부 호’의 전 ...
    Date2019.07.01 Views234
    Read More
  20. 하노이 회담, 그 기억의 단편

    하노이 회담, 그 기억의 단편 호텔, 양국 정상의 잠자리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예정되었던 날짜보다 2주가량 이르게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 도착하자마자 시작한 취재는 정상들의 유력 숙소지, 회담 장소 등이었다. 멜리아, jw메리어트, 메트로폴 하노이, ...
    Date2019.05.08 Views220
    Read More
  21. ‘극한출장,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

    ‘극한출장,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 ▶ 할롱베이 크루즈 투어 나서기 직전 크르주 안에서 건배를 제의하는 북한 리수 용 노동당부위원장. ▶ 할롱베이 투어를 떠나는 북측고위급대표단. 북측대표단이 할롱베이를 찾았다는 것 은 북한이 관광산업단...
    Date2019.05.08 Views2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