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슈퍼 태풍이 온다”

 

 

image07.png

▲2020년9월23일, 제주서귀포앞바다에입수하는모습

 

 

 지난 3년 동안, 특히 여름철에 한반도는 각종 자연 재난으로 신음했습니다. 지난 해엔 역대 가장 많은 7개의 태풍이 왔고, 올해 여름에도 강력한 태풍 3개가 잇따라 한반도로 올라왔습니다. 마이삭은 하루 1000mm가 넘는 비를 뿌렸고, 바비는 초속 66m의 강풍으로 태풍의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향후 이보다 센 슈퍼태풍이 올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는 기후변화로 인한 수온 상승이 원인인데, 단순히 수온이 올랐다는 것 외에 실제로 바닷속에 어떤 일이벌어지고있는지궁금했습니다.

 

 평상시 해양 환경과 수중 생태계에 관심이 많아 수중 촬영에 대해 공부해 왔습니다. 누구나 쉽게 볼 수 없는 곳의 모습을 들여다 보며 언제든 수중촬영 문의가 왔을 때 직접 수중에서 영상을 담아낼 수 있도록 준비해 왔습니다. 최근 들어서 수중촬영은 자주 없는 편이고 한다고 해도 외주 업체나 다른 전문가에 맡기는 일이 빈번합니다. 번거롭고 힘들 뿐만 아니라 인력, 비용, 시간 등의 이유 때문입니다. 특수촬영은 비용이 몇십만 원 소요되고 큰 비용이 당연한 듯 지불됩니다. 따라서 직접 수중촬영을 할 수 있다면 여러 측면에서 긍정적인 일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아이템을 맡으면서 수중촬영 자체이외에 아이템의 목적, 동기 등을 구현하려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그렇게 제주 바다로 향했습니다.

 

 제주 바다는 많이 따뜻했습니다. 2016년 본사에서 촬영했던 바닷속 감태 밭은 사라진 지 오래되었고 필리핀, 오키나와 등 아열대 바다에서만 보던 열대성 어종들이 쉽게 눈에 띄었습니다. 최근 몇 년 사이 볼 수 없었던 미립이분지돌 산호가 수중 절벽을 뒤덮고 있었고, 아열대 지표종인 그물코돌산호가 서식하고 있었습니다.

 

 수온 변화는 바다를 생계 무대로 삼는 해녀들에게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해녀들의 망태기는 절반도 차지 않았고 전복과 오분자기는 씨가 말랐습니다. 취재해 보니 태풍의 길목인 제주 바다 수온은 1924년 이후 평균 0.1도씩 서서히 올라 처음 관측 시보다 1.5도, 특히 겨울에는 2도나 올랐습니다. 50~60년씩 물질을 해온 해녀들조차도 서서히 오른 이 수온 상승을 체감하지 못한 채 예년처럼 수산물이 잡히지 않는다고만 했습니다. 우리나라 인근 해역의 평균 바다 수온 상승률은 세계 평균치보다 2배 높습니다.

 

 사람의 체온은 1도만 높아져도 신체에 커다란 변화가 옵니다. 하물며 바다의 경우엔 1도 상승했을 때 생태계와 기후 시스템에 엄청난 영향을 끼칩니다. 태풍은 바다에서 증발한 따뜻한 수증기와 대기 상층의 차가운 공기가 만나면서 방출되는 에너지로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계속 제주 바다 수온이 올라간다면 타이완 인근에서 최고 강도에 도달하던 태풍이 앞으로는 우리나라 근해에서 최고 강도에 도달하는 환경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로 북상하는 태풍의 강도가 점점 더 강해져 슈퍼태풍이 될 거란 우려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세계 기상 기구는 올해가 지금까지 기록 중에 가장 따뜻한 3년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제주바다는 언젠가 우리나라에 올 슈퍼태풍에 대해 여러 신호로 경고하고 있습니다. 자연의 급격한 변화를 측정하는 건 최첨단 장비이지만 제일 쉽게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인간이 직접 보고 느끼는 것입니다. 자연의 변화, 환경의 변화에 대한 심각성, 경각심은 과학적인 데이터보다 어쩌면 기자가 더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한 변화의 현장을 영상으로 전달하는 일은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입니다.

 

 이번 취재물이 수온 상승의 속도를 조금이라도 늦추고 인간에게 안전한 바다, 환경이 되는 데 작은 보탬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큰 보람을 느낄 것 같습니다. 제주 바다가 더 깨끗해지기를 소망합니다.

 

 

 

홍성백/ KBS (사진) KBS 홍성백 증명사진.jpg

 

 


  1. [현장에서] 카메라와 아이디어로 담아낸 현실의 부당함과 저항, 인간의 투쟁이 세상의 조명을 받도록

    카메라와 아이디어로 담아낸 현실의 부당함과 저항, 인간의 투쟁이 세상의 조명을 받도록 저는 인권운동가로 활동하다 10여 년 전 영상기자가 되었습니다. 콜롬비아 외딴 지역에서 노조와 농민단체들과 일했는데, 엘리트 계층과 외국 회사들에 의한 살인, 살...
    Date2022.07.01 Views58
    Read More
  2. [현장에서] “독재와 권력에 맞설 우리의 무기는 손에 든 카메라와 마이크입니다.”

    “독재와 권력에 맞설 우리의 무기는 손에 든 카메라와 마이크입니다.” ‘2021힌츠페터국제보도상’에 참여하게 된 건 동료 덕분이었습니다. 저는 제 다큐멘터리를 출품한 적이 없어 수상 경력이 없었습니다. 저는 동료가 요청한 대로 출품 양식을 작성했고, ‘힌...
    Date2022.07.01 Views52
    Read More
  3.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폴란드 국경지역 취재기] 전쟁 속에서 꿈꾼 자유와 평화 (2022.2.17.~3.13)

    전쟁 속에서 꿈꾼 자유와 평화 (2022.2.17.~3.13) 엇갈린 전쟁예측, 다시 역사의 현장 속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이 임박해지면서 위험지역 출장 자원자를 모집한다는 공지가 떴다. 2003년 이라크 전쟁 당시 국경지역 요르단과 쿠웨이트에서 취재 경험이 있는 나...
    Date2022.05.03 Views179
    Read More
  4. [현장에서] 역대 최악의 울진 산불 현장을 취재하며

    역대 최악의 울진 산불 현장을 취재하며 거대한 산불의 화마 앞에 사람도 동물도 모두 아비규환 3월 4일, 동료 취재기자와 점심을 먹고 있는데 울진에 산불이 났다는 소방본부 문자를 받았다. 곧이어 전화가 울리자마자 우리는 본능적으로 밥을 신속히 입에 ...
    Date2022.05.03 Views240
    Read More
  5. 방역올림픽 속 무색해진 ‘꿈의 무대’

    방역올림픽 속 무색해진 ‘꿈의 무대’ ▲베이징 겨울 올림픽의 취재 현장은 주최측이 정한 폐쇄루프를 벗어날수가 없었다. ‘오미크로 변이’ 확산 속에 올림픽 취재 위해 계속 된 검사, 검사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올림픽은 선수들에게 ‘꿈의 무대’라고 한다. 처...
    Date2022.03.08 Views237
    Read More
  6. 내가 있어야할 자리를 깨닫게 한 나의 첫 올림픽취재

    내가 있어야할 자리를 깨닫게 한 나의 첫 올림픽취재 ▲장영근 기자가 취재한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가 경기도중 미끄러지는 모습. 올림픽은 선수들에겐 꿈의 무대다. 동시에 취재·방송하는 사람들에겐 경기장에 펼쳐지는 OBS(Olympic Broadcasting Services)의 ...
    Date2022.03.08 Views198
    Read More
  7. 오늘을 역사로 기록하는’ 영상기자들이 뽑은 2021년 10대뉴스

    ‘오늘을 역사로 기록하는’ 영상기자들이 뽑은 2021년 10대뉴스 코로나19와 싸움 속에서도 새로운 이슈들로 치열했던 2021년의 뉴스현장 한국영상기자협회(회장 나준영)는 지난 12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전 회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해 ‘영상기...
    Date2022.01.07 Views275
    Read More
  8. 코로나 시대의 올림픽 취재 “재난과 스포츠의 경계에서”

    코로나 시대의 올림픽 취재 “재난과 스포츠의 경계에서” 코로나시대의 올림픽 취재 올림픽 취재의 첫 단계는 5월 초 코로나19백신 접종이었다. 5월 중순부터는 코로나 관련 입출국 및 취재 유의점에 대한 이메일 자료, 교육 등을 받았다. 올림픽 취재 한 달 전...
    Date2021.09.24 Views601
    Read More
  9. 방역 아래 초대 받은 불청객

    방역 아래 초대 받은 불청객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코로나가 확산하는 가운데 개최 강행이냐, 취소냐 이야기가 많았지만 일본은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강행을 선택했다. 개최가 결졍되고 선수와 임원, 올림픽 지원인력?등 각국...
    Date2021.09.24 Views659
    Read More
  10. Olympics, Enjoy the Moment!

    Olympics, Enjoy the Moment! ‘사상 처음’ 이라는 수식어가 붙지 않는 곳을 찾기가 힘들만큼 ‘전례 없는’ 올림픽. 그리고 영상기자로서 ‘첫’ 종합대회 출장. 평소 같으면 기대가 앞섰을 출장이지만 이번엔 출발 전부터 각종 악재와 우려로 마음이 천근만근이었...
    Date2021.09.24 Views586
    Read More
  11. 코로나19 시대의 청와대 영상기자단 미국 순방기

    코로나19 시대의 청와대 영상기자단 미국 순방기 빗 장 2019년 12월 중국 청두 순방 이후 한동안 해외를 나가지 못할 것이란 현실을 그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 2020년 전 세계를 휘몰아친 코로나19의 여파는 삼청동에 자리 잡은 청와대 춘추관에도 미...
    Date2021.07.06 Views226
    Read More
  12. 작년과 달리 봄의 생기가 돌지만, 사람들의 삶은 아직

    작년과 달리 봄의 생기가 돌지만, 사람들의 삶은 아직 ▲ 대구카톨릭대학병원에서 확진자 병동 촬영 준비 중인 필자 (MBN 김형성 기자) 어느새 코로나와 맞는 두 번째 봄. 여전히 하루 300~400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KF94 마스크를 쓴 채이지만 기나긴 겨울을 견...
    Date2021.05.06 Views323
    Read More
  13. 멈춰있는 시간의 현장

    멈춰있는 시간의 현장 ▲지난 1월 20일, 서울의료원 음압병동 안으로 들어가기 전 방역복을 입고 있는 필자 우리 직업의 매력 중 하나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제껏 수많은 제한구역과 여러 나라를 경험했다. 주변 친구들은 그런 나를 부러워하...
    Date2021.03.11 Views307
    Read More
  14. 코로나19, 1년… 영상기자의 소회

    코로나19, 1년… 영상기자의 소회 코로나19가 국내에 발병한 지 1년이 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한 해 일상의 많은 것이 바뀌었고, 사람들은 저마다 크고 작은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렸다. 마스크없이 살 수 있는 일상부터, 자영업 경제 그리고 지...
    Date2021.03.11 Views383
    Read More
  15. 익숙함, 설렘

    익숙함, 설렘 ▲보신각 앞에서 취재하는 필자 2021년, 조용한 새해가 밝았다. 2020년에서 2021년으로 해가 바뀌는 그 순간, 보신각 제야의 종은 울리지 않았다.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 행사는 지난 1953년부터 한 차례 중단 없이 계속 이어져 왔지만, 이번에는 ...
    Date2021.03.11 Views264
    Read More
  16. 영상기자 디지털 팀, 뭘 만들까?

    영상기자 디지털 팀, 뭘 만들까? 1. 글 기사 : “이게 돼?!”- 그냥 ‘글ONLY’ 기사만 써도 출고가 된다?! ‘캡틴 아메리카, 타이완 반도체로 중국 때린다’ - KBS 고형석 기자 TSMC 같은 파운드리 반도체 업체가 미국의 대중...
    Date2021.03.11 Views276
    Read More
  17. “슈퍼 태풍이 온다”

    “슈퍼 태풍이 온다” ▲2020년9월23일, 제주서귀포앞바다에입수하는모습 지난 3년 동안, 특히 여름철에 한반도는 각종 자연 재난으로 신음했습니다. 지난 해엔 역대 가장 많은 7개의 태풍이 왔고, 올해 여름에도 강력한 태풍 3개가 잇따라 한반도로 ...
    Date2021.01.08 Views275
    Read More
  18. 청와대 비순방 취재기

    청와대 비순방 취재기 ▲ 금년 6월,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일대에서 청와대 출입기자단 설렘의 첫발 활주로 한가운데 웅장한 대통령 전용기 앞에서 멋진 포즈의 사진이 첨부된 취재기를 협회보에서 종종 봐왔던 터. 해외순방 취재는 영상기자로서 한 번쯤 경험해...
    Date2020.11.18 Views314
    Read More
  19. 50일을 넘긴 역대 최장기 장마

    50일을 넘긴 역대 최장기 장마 ▲ 지난 8월 14일 충북 영동군에서 유례없는 장마에 수확을 앞둔 농민들의 시름은 커져만 갔다. 취재진 인터뷰에 응한 한 피해 농민 장마 취재의 시작 새벽 2시경, 창밖의 빗소리가 요란했다. 핸드폰 벨소리가 거침없이 울렸다. ...
    Date2020.11.18 Views293
    Read More
  20. ‘큰불’로 시작된 취재

    ‘큰불’로 시작된 취재 ▲ 전북 군산시에서 불법폐기물에서 난 불을 진화 중인 소방관들<사진> ▲ 불이 꺼진 뒤 드러난‘쓰레기 산’<사진> 올해 6월 25일, 군산에 있는 어느 공장에서 큰 불이 났다. 매일 얼마나 껐나, 언제 꺼지나를 두고...
    Date2020.11.18 Views214
    Read More
  21. 재난현장의 슈퍼맨

    재난현장의 슈퍼맨 ▲ 포항의 고속도로에 널브러져 있는 푯말 <사진> 멸망 위기에 처한 크립톤 행성을 구하기 위해 슈퍼맨이 출동한다. 슈퍼맨. 그는 오랜 시간 동안 자신의 신분을 숨긴 채 살아가지만 행성이 위험에 빠졌을 땐 언제 어디에서든지 빨간색 망토...
    Date2020.11.18 Views2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