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4월 11일 강릉 경포동 산불 취재기]

강풍은 곧 대형 산불로…반복되는 재난 보도 대비 절실

5면좌측사진2.jpg

5면좌측사진1.jpg
▲강릉 경포동 산불 당일 차 안에서 촬영한 첫 컷

5면좌측사진3.jpg
▲강릉 경포동 산불

5면좌측사진4.jpg
▲강릉 경포동 산불 당일 KBS강릉방송국 취재진

 밤사이 강한 바람이 불었다는 걸 짐작할 수 있는 출근길이었다. 아파트 상가 유리창이 깨져있고 전신주를 고치는 한전 직원들의 모습이 보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동해안 강풍으로 인한 피해를 종합하는 리포트를 제작할 줄 알았다. 회사에 다다를 무렵 멀리서 검은 연기가 보였다.

섣부르지만 짐작했다. 일반적인(?) 화재가 아니라는걸.

 아니나 다를까 보도부는 매우 분주했고 출근과 동시에 출동이다.

 점차 가까워지는 뿌연 연기... 강릉 경포동 산불이다.

 4월 11일 9시 8분 차 안에서 첫 컷을 눌렀다. ENG가 아닌 핸드폰으로 촬영을 하고 카카오톡 보도부 단톡방으로 전송했다. 화재의 심각성과 1보를 위한 신속성이 더해진 판단이다.

취재진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후회와 반성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영상기자의 심정은 말하지 않아도 영상기자들은 공감할 것이다. 막중한 책임감으로부터 나오는 발생 초기의 현장감 있는 영상을 확보하는 것. 이것 때문에 재난보도준칙을 망각하고 안전은 잠시 뒷전이다. 불길이 눈앞에 보일 때까지 더욱더 깊숙이 들어갔다. 이때까지만 해도 두려움은 없었다. 경포동 낮은 산의 구릉 사잇길은 차가 한 대밖에 다닐 수 없는 비좁은 외길이었다. 그 덕분인지 어렵지 않게 불길을 찾을 수 있었다. 산불을 진화하고 있는 산림청 고성능 진화차가 보이고 대피하는 주민들이 보였다. 급히 재난용품(안전모, 고글, 방진 마스크)을 착용하고 차에서 내려 촬영을 시작했다. 얼마나 찍었을까. 붉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고 뜨겁고 매캐한 연기가 숨을 조여오는 느낌이 들었다. 잠시 뷰파인더에서 눈을 떼고 주변을 둘러보니 머리 위에선 불붙은 솔잎이 떨어지고 있고 시야 정면에서만 타고 있던 숲이 강한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사방을 태우고 있었다. 급히 촬영을 접고 서둘러 취재차에 탑승했다. 설상가상. 불붙은 솔잎이 취재차 엔진룸으로 들어가고 있어 자칫 차에 이상이 생길 수 있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형님(방송사마다 조금씩 다르겠지만 취재차 기사를 칭한다.)이 부랴부랴 차에서 내려 엔진룸을 열고 솔잎을 걷어내고 어렵사리 현장에서 빠져나왔다.

 근접한 영상 몇 컷만 찍고 나와야겠다는 나의 짧은 생각이 함께한 취재진을 위험으로 내몰았다. 짧은 순간이지만 나를 포함한 취재진이 불미스러운 일을 당할까 두려웠다. 재난보도준칙을 망각하고 안전을 뒤로 한 채 위험한 취재를 감행한 나에게 주는 뼈아픈 교훈을 다시금 마음에 새겼다. 

다시 떠오른 산불의 악몽...그리고 강원도 영동권 영상기자
 잠시 개인사를 이야기해볼까 한다. 2019년 고성 산불 당시에도 강한 바람을 타고 삽시간에 속초 시내까지 불 이 번져나갔다. 그때 당시에도 나는 현장에 있었다. 취재진이 아닌 피해자 가족으로. 부모님 댁도 화마를 피하지 못하고 주택 일부가 소실되었고 당시 충격으로 아버지는 우울증을 심하게 앓으셨다. 나 또한 산불만 나면 당시 상황이 생각이 난다.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의 강하고 따뜻한 바람. 그 바람이 강릉 경포동 산불에서 느껴졌다. 봄철에 강원도 양양과 간성 사이에 부는 국지성 강풍으로 동시에 고온 건조하고 속도가 빠른 특성이 있다. 일명 ‘양간지풍’이라 부르는 바람이다. 이번 산불 또한 양간지풍으로 인해 진화를 위해 하늘에 떴던 헬기도 다시 착륙했다. 산불 진화의 핵심인 헬기가 바람으로 인해 무용지물이 됐으니 급속도로 번지는 불을 눈뜨고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피해는 삽시간에 눈덩이만큼 불어나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26명이 다쳤다. 그리고 5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주택과 상가 등 건축물 266동과 해수욕장과 공원 등에서 공공 시설물 182곳이 불에 탔고 해안가 송림을 포함해, 경포 일대 산림 179만 제곱미터도 산불 피해를 입었다.

 8시간 동안 불이 난 것에 비해 엄청난 피해를 준 것이다.

 이렇게 강원도 동해안은 봄철이 되면 강한 바람이 불어 어김없이 산불로 큰 피해를 주기 때문에 영동권 영상기자들은 봄철에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영동권 영상기자들을 재난전문기자라 표현해도 과하지 않을 정도로 재난 상황을 많이 접했고 안타깝게도 매우 익숙해져 있다. 이런 우리들 사이에선 금기어가 있다. ‘바람이 심상치 않다’, ‘불안한데’와 같은 산불을 암시하는 말들이다. 그런 말들이 오가면 어김없이 산불이 발생한다고 해서 금기어가 생긴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저런 말들이 머릿속을 맴돌고 있다는 건 이미 상당 기간 건조주의보나 경보가 지속됐거나 강한 바람이 불 때다. 입 밖으로 말을 꺼내진 않지만 영동권 영상기자들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재난 상황을 대비해 다시 한번 자신의 장비를 점검하고 무언의 작심을 조심스럽게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불냄새 가득한 사무실에서 익숙하게.

KBS강릉 박영웅 기자 KBS강릉_박영웅.jpg




  1.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발표 취재기

    [현장에서] 내가 그 현장에 있었다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발표 취재기  ‘유치 성공하면 출장 다녀와서 쉬지도 못하겠네?’  출장을 준비하는 나에게 모두가 건네는 염원(?)일지 걱정일지 모르는 관심 속에 파리 출장길에 올랐다.  부산은 오랜 시간 세...
    Date2023.12.21 Views183
    Read More
  2. 외신에 의존하지 않는 한국 시각의 전쟁 취재.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나?

    [현장에서] 외신에 의존하지 않는 한국 시각의 전쟁 취재.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나?  실금이 나뭇가지처럼 사방으로 뻗어있다. 괜스레 손을 가져다 대보지만 이물감은 느껴지지 않는다. 아마도 유리창 바깥에서 난 상처 같았다. 내가 탄 방탄 버스의 양쪽 ...
    Date2023.12.21 Views225
    Read More
  3. EEZ 중국 불법어선 단속 동행 취재기

    [현장에서] EEZ 중국 불법어선 단속 동행 취재기  2023년 11월 29일 새벽 6시, 해경 부두에 정박한 3,000t급 대형 함정의 모습은 조금은 겁먹었던 나에게 든든한 위로를 주었다. 비로소 안심하며 생애 처음으로 EEZ(Exclusive economic zone, 배타적경제수역...
    Date2023.12.21 Views152
    Read More
  4. OVER THE TOP, OVER THE VIDEO JOURNALIST - WAVVE 탐사보도프로그램 ‘악인취재기’의 취재기

    [현장에서] OVER THE TOP, OVER THE VIDEO JOURNALIST WAVVE 탐사보도프로그램 ‘악인취재기’의 취재기 1분 30초, 그 너머를 보다 : RT 50분 10부작  진흙밭을 구르더라도 좀 더 자유롭고 직관적인 취재를 하고 싶은 욕망, 영상기자라면 누구나 마음 한 켠에 ...
    Date2023.12.20 Views781
    Read More
  5. 2023 특집 다큐멘터리 [우리도 광주처럼]

    Date2023.12.18 Views100
    Read More
  6.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인사이드 러시아: 푸틴의 국내 전쟁(Inside Russia: Putin’s War at Home)”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용기 있는 사람들이 만드는 변화 ▲ 게스빈 모하마드(Gesbeen Mohammad), 알렉산드라 오디노바(Aleksandra Odynova), 바실리 콜로틸로프(Vasiliy Kolotilov), 유리 미하일로비치(Yuri Mikhailovich(가명)  2022년 2월 24...
    Date2023.11.20 Views81
    Read More
  7.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바흐무트 전투(The Battle of Bakhmut)”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바흐무트 전투(The Battle of Bakhmut)” ▲ 아담 데지데리오(Adam Desiderio), 줄리아 코체토바(Julia Kochetova,), 벤 C. 솔로몬(Ben C. Solomon)  "바흐무트 전투"는 시청자들이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진행 중인 분쟁에...
    Date2023.11.20 Views81
    Read More
  8.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 러시아의 소프트파워 (Russian Soft Power in The CAR)”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 러시아의 소프트파워 (Russian Soft Power in The CAR)” ▲ 캐롤 발라드(Carol Valade), 클레망 디 로마(Clément Di Roma)  우리의 취재는 아프리카 내 바그너 그룹의 계략을 조명하고 있다. 바그...
    Date2023.11.20 Views106
    Read More
  9.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인류최악의 원전사고, ‘체르노빌원전사고’를 알린 네 명의 영상기자들

    [2023 힌츠페터국제보도상 수상소감] 인류최악의 원전사고, ‘체르노빌원전사고’를 알린 네 명의 영상기자들 ▲ (왼쪽부터) 故볼로디미르 쉐브첸코(Vladimir Schewtchenco), 유리 볼다코프(Yuriy Bordakov), 故볼로디미르 타란첸코(Vladimir Taranchenko), 故빅...
    Date2023.11.20 Views59
    Read More
  10. 모든 것이 특별했고 모든 것이 감사했다

    [현장에서 - 항저우 아시안 게임 취재기] 모든 것이 특별했고 모든 것이 감사했다 코로나로 연기된 아시안게임  ‘아직도 코로나야? 또 한 번 코로나가 내 발목을 잡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시안게임에 가고야 말겠다는 의지로 준비하던 나는 2022년 9...
    Date2023.11.15 Views100
    Read More
  11. 저는 지금 텔아비브의 중심가에 나와 있습니다

    [현장에서] 저는 지금 텔아비브의 중심가에 나와 있습니다  “진짜 가는 것, 맞아?” 짐을 싸던 아내가 몇 번을 물었다. 서둘러 옷가지를 챙기고 나서, 어느 정도 정신이 돌아왔을 때쯤이었을까. 말없이 짐을 같이 챙겨준 아내와 눈이 마주치자 눈가에 고인 눈...
    Date2023.11.15 Views122
    Read More
  12. “후쿠시마 오염수, 서로 다른 체감온도”

    [현장취재기]  “후쿠시마 오염수, 서로 다른 체감온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가 시작되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가장 먼저 도달하고, 상당수가 어업을 생업으로 하는 제주로선 민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
    Date2023.08.31 Views193
    Read More
  13. “오송 지하차도 참사가 우리에게 주는 숙제”

    [현장취재기]  “오송 지하차도 참사가 우리에게 주는 숙제” 지난 7월 15일 오전 8시 40분, 청주시 오송읍에 위치한 궁평 제2지하차도가 집중호우로 인해 임시제방이 유실되면서 물에 잠겼다. 그 안에는 시내버스, 화물차 등 15대의 차량이 있었다. 취재진은 ...
    Date2023.08.31 Views161
    Read More
  14. "기후위기 시대의 영상기자’로의 진화가 필요한 시점"

    [현장취재기] “기후위기 시대의 영상기자’로의 진화가 필요한 시점” 바야흐로 기후 위기의 시대입니다. 올여름 살인적인 더위로 우리나라에선 전국적으로 천 명이 넘는 온열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수십 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바다 건너의 상황도 마찬...
    Date2023.08.31 Views178
    Read More
  15. 지역에서는 이미 불거진 문제, 아쉬움만 가득한 잼버리 조기퇴영

    [현장취재기] 지역에서는 이미 불거진 문제, 아쉬움만 가득한 잼버리 조기퇴영 잼버리가 열리기 두 달 전 새만금 잼버리 부지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이런 곳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한다고?’였다. 장화가 없으면 들어갈 엄두도 나지 않는 발이 푹...
    Date2023.08.31 Views118
    Read More
  16. “모든 것이 처음이었던, 나의 첫 해외출장”

     “모든 것이 처음이었던, 나의 첫 해외출장”  ▲도쿄에서 라이브 방송을 준비 중인 MBC 한지은 기자  일본 출장이 갑작스럽게 결정되었다. 내일모레 시찰단을 쫓아 일본 도쿄로 가라는 것이었다. 시찰단의 동선이나 행선지는 공개되지 않아 쉽지 않은 출장이...
    Date2023.06.29 Views359
    Read More
  17. 첫 해외출장에서 첫 MNG로 공개한 ‘직지’ 원본… 해외 소재 문화재 환수 움직임 생겨 ‘뿌듯’

     첫 해외출장에서 첫 MNG로 공개한 ‘직지’ 원본… 해외 소재 문화재 환수 움직임 생겨 ‘뿌듯’   ‘니가 가라, 프랑스’ 영상취재부장에게 온 문자 한 통으로 첫 해외 출장이 결정되었다. 아이템은 <직지>. 1377년 고려시대 청주목 사찰 흥덕사에서 만들어진, ...
    Date2023.06.29 Views344
    Read More
  18. [2023년 4월 11일 강릉 경포동 산불 취재기] 강풍은 곧 대형 산불로…반복되는 재난 보도 대비 절실

    [2023년 4월 11일 강릉 경포동 산불 취재기] 강풍은 곧 대형 산불로…반복되는 재난 보도 대비 절실 ▲강릉 경포동 산불 당일 차 안에서 촬영한 첫 컷 ▲강릉 경포동 산불 ▲강릉 경포동 산불 당일 KBS강릉방송국 취재진 밤사이 강한 바람이 불었다는 걸 짐작할 ...
    Date2023.04.26 Views283
    Read More
  19. [현장에서] ‘세계적 보편성’ 인정받은 ‘세계의 지역성’ …‘ATF2022’와 다큐멘터리 ‘화엄(華嚴)’

    [현장에서] ‘세계적 보편성’ 인정받은 ‘세계의 지역성’ …‘ATF2022’와 다큐멘터리 ‘화엄(華嚴)’ 지난 2021년 한국영상기자상 멀티보도부문 수상작 안동MBC 임유주 기자의 ‘화엄’이 대만 Daii TV에 방송이 확정되었다. 또한, 태국, 이스라엘, 남아공에서도 수입...
    Date2023.03.03 Views222
    Read More
  20. <10.29참사 취재영상기자 간담회> “참사 당시로 돌아간다면 다시 현장취재 할 수 있을지 의문”…현장기자들, 트라우마 ‘심각’

    <10.29참사 취재영상기자 간담회> “참사 당시로 돌아간다면 다시 현장취재 할 수 있을지 의문”…현장기자들, 트라우마 ‘심각’ 협회 차원의 구체적인 참사 취재 가이드라인 개정·취재트라우마 극복 위한 제도적 지원 필요 10.29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두 달이...
    Date2022.12.28 Views429
    Read More
  21. [카타르 월드컵 카타르 현장 취재기] 월드컵 역사상 다신 없을 카타르 월드컵

    <카타르 월드컵 카타르 현장 취재기> 월드컵 역사상 다신 없을 카타르 월드컵 처음이자 마지막일 도시 월드컵 이번 카타르 월드컵의 가장 큰 특징은 경기장이 모두 모여 있었다는 점이다. 큰 스포츠 이벤트인 월드컵과 올림픽의 차이점은 올림픽은 ‘도시’를 ...
    Date2022.12.28 Views25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CLOSE